산골 달걀밥





이제 막 나온 달걀을 톡톡 깨서 쏙 빨아먹으라 하시더니
불린 쌀과 소금을 숟가락으로 채워넣고
아궁이 잔불 위에 올려 두셨지요.

그러자 금세 쌀이 보글보글 끌어 올라 장난감 같은 달걀밥이 됩니다.

겉은 구운 밥, 누룽지 맛이고
속은 폭신했습니다.

충북 영동, 산골 깊은 곳 
혼자 사는 할매가 해 준 그 밥이 오늘도 생각나네요.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80 next